메이저놀이터
Business

Let’s find out where you can easily enjoy the major playground

메이저놀이터

메이저놀이터 먹튀 없이 즐기는 방법 어디없을까?

참고)​-> 독자들 이 중요하게 안 봅니다.오직, 작품 하나로 승부한다고 생각하면 메이저놀이터 가 최고인듯

셔야 해요. ​간혹 나이가 린 작가가 글을 맛깔나게 잘 쓰면 “와! 천재네!” 같은 플러스 반응이 올 수는 있어요.

어디까지나, 잘 썼을 경우에나 해당하는 말일 뿐입니다.​나이에 상관없이 글이 구리면 하차 댓글” 이라든가

“무플” 을 마주하게 됩니다.학생이라고 봐주고 그런 거 전혀 없니다 ㅠㅠ​시험기간이라 휴재한다는 공지 올

리면 독자들이 이해해줄 거 같아요?엄청 은 글 아닌 이상 대부분 독자들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기 마련 ㅠㅠ​​

2. “독자들은 내 의 가치를 몰라!”​-> 웹소설은 상업 시장입니다. 순문학 시장과는 다르죠.작가가 본인 맛에

맞춰 쓴 글이 아닌, 독자들이 원하는 바에 맞춰 쓴 글을 소비합니다.​…이걸 모르 평받겠다고 들고 오시는 분

들이 참 많더라고요.상업성에 맞춰 감평을 드리면 욕 먹고 렇게 안 하자니 왜 무플이냐며 따지는 ㅠㅠ​그런

짓은 하지 맙시다.그리고 저 발언은 자님들을 무시하는 발언이랑 뭐가 다른가요 ㅠㅠ​독자님이 “작가님 글”

의 가치를 모는 게 아니라, “작가님” 이 “독자님의 니즈 파악”을 “:못” 하시는 겁니다.(저도 처음 랬습니다.

하지만, 그렇다고 해서 독자 탓을 하면 안 되겠죠??ㅠㅠ)​웹소설 업계 허들 다고 해서 절~대로 쉬운 판 아닙

메이저놀이터

메이저놀이터 검증된곳 바로가기

니다.저런 발언은 들을 때마다 참 화가 나는데,,, 업 배님(기성 작가) 분들의 감평은 무시하

고, 독자분들은 깎아 내리는 언행만큼은 하지 시다.​이건 10대 작가님께만 국한되어 드리는 말씀은 아니고,,,

웹소설 처음 시작하시는 들께 꼭 드리고 싶은 말이었어요 ㅠㅠ​저도 엄청난 기성 작가가 아니라서 이런 글

을 면 여러분들이 어떻게 보실지는 잘 모르겠지만,,,긴 글 이만 마치겠습니다:)​* 이 글은 가기 하지 말아주세

요.* 제 개인적인 경험담이 담긴 글입니다. 특정되고 싶지 않아요 ㅠ​현재 중학생이고 소설을 적고 있는 사

람입니다. 정말 뼈저리게 느끼지만 글과 학업 행하며 자유시간을 가진다는 건 잠을 자지 않는 다면 가능합

니다. 저같은 경우에만 도 학교와 사교육에 지쳐 집에 오면 11시가 다되니까요. 와서 부랴부랴 숙제하면 2시

는 2시부터 4시까지 글을 쓰고 7시에 다시 일어나서 학교에 갑니다. 물론 이 패턴이 말 몸에 극악무도하게

좋지 않다는 거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. 하지만, 저는 이 활을 원망하지 않습니다. 왜냐, 이렇게 하고 싶

을 정도로 저는 소설이 쓰고 싶으니까. . 지금까지 그냥 좀 구슬픈 TMI 였습니다. 모든 작가님들 파이팅!!중

학생이시면 아직 회도 많고, 체력도 좋을 때라서 수면시간을 줄여도 쓰러지지 않을 수 있지만, 나이 들 라질

수도 있어요 ㅠㅠ 웹소설을 진심으로 열심히 쓰시되, 꼭 건강도 함께 챙기는 생 시길 바랍니다. 저는 한번

무리하게 썼다가 어지러워서 쓰러질 뻔한 적 있어서… 지금 력이 좋더라도 차라리 자투리 시간 활용법을 추

천드려요. 글쓰는S님께선 노력하시는 큼 꼭 좋은 작가 되리라 믿습니다. 학업과 소설 병행 화이팅!글담에서

도 감평하신 분 개적으로 까인 적 몇 번 있죠. 그 분들이 그 글을 봤다면 어땠을까요? 감정이 있다면, 리고 그

렇게 상처 받았다면 1차적으로 당사자와 해결할 생각은 안하고 공적인 장소 고와 공개적으로 망신주고 욕

하다니요. 다 같이 으쌰으쌰해서 함부로 말하는걸 보니 실 어이가 없었습니다.

메이저놀이터

추천하는 안전놀이터 상담 받기

속상하니 그랬겠지 생각도 했지만 그보다는 더 어이없고 황당고 경악스러웠어 홈페이지 에서 즐기세요

요.친구 사이에도 뒷말 한거 알면 화나고 틀어지기도 합니다. 그런데 욱 더 예의를 차려야할 관계에서 이 무

슨 짓일까요?요즘 감평을 쪽지나 채팅으로 해라는 분들 있던데 그런 분들 보면 간혹 생각나더군요. 칭찬아

닌 냉정한 감평했다가 칫 스캔 돼서 어떤 카페에 조리돌림 당하고 있을 수도 있겠다하는 생각이요. 이게 무

한 생각일까요?물론 개인적으로 감평 받는 분들이 다 저렇다는 건 아닙니다. 하지만 곳에서 공개망신 당한

분들은 개인감평해준 결과였으니 충분히 가능한 경우이기도 죠.의외로 많은 지망생이나 신인작가분들이

독자를 지인으로 여기고, 글로 돈 벌겠다서 정작 행동은 본인 취미생활처럼 합니다.왜 독자들이 작가 사정

당연히 이해해줘야고, 내가 얼마나 열심히 썼는지 알아줘야하는 거라고 당연히 생각하는건지 저로서는 해

가 안 갑니다. 독자는 내 글이 재미있을때나 봐주는 생판 남이고, 작가는 글로 돈 는 직업입니다. 도대체 어

떤 직업이 대강대강 일하고 돈 주나요? 이는 작가라는 직업 만하게 보니 나오는 행동으로 밖에 안보여요.작

가가 어마무시 존경 받아야마땅할 그 구도 함부로 하지 못하는 직업이라는 것도 아닙니다. 다른 직업과 마

찬가지로 먹고 아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보기 싫은 것도 참고 넘기고 양보할 건 양보해야하는 똑은 직업

이라는 겁니다.작가는 공부하기 싫어서 , 직장 다니기 싫어서 할 수 있는 직업 닙니다. 세상 까다로운 독자

의 취향을 만족시키는 능력이 있거나, 그 능력을 키울 자가 있는 사람이 작가되는 겁니다. 대학여부 상관없

는 직업이지만 갖춰야할 조건입니.냉정한 비판 듣기 싫으면 절대로 감평 요구하지도 말고, 댓 창 열어놓지

도 맙시다. 듣 은 소리 안 들으려면 귀막는게 최고에요. 공개 장소에 글 올려 놓으면서 듣고 싶은 소만 골라

들을 수 있는 방법은 없어요.글담에서 감평에 대해 모든 걸 수용할 각오로 하 들이 예전에는 배우려는 입장

이니 당연한거라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그분들이 너무너 단해보입니다.22 게다가 출판